보도자료

[보도자료] 구포 개시장 폐업 본협약, 동물보호단체 환영 기자회견

  • 동물자유연대
  • /
  • 2019.07.02 14:41
  • /
  • 179
  • /
  • 1

구포 개시장 폐업 본협약, 동물보호단체 환영 기자회견


- 지육판매까지 영업 완전 중단하는 첫 사례에 “개식용 종식 이정표 될 것”
- 남아 있는 지역 개식용 산업 거점의 조속한 폐업 촉구
- 일부 조기폐업 성사시키며 본 협약 당일까지 총 82마리의 개들 구조도


○ 동물보호단체들이 부산시 구포 개시장의 폐업을 환영하며 개식용 거점들의 폐업을 촉구했다. 구포 개시장 폐업을 향한 마지막인 ‘구포가축시장 폐업을 위한 협약식’이 오거돈 부산시장, 정명희 북구청장, 전재수 국회의원과 가축시장 상인, 동물보호단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7월1일 도시농업지원센터 3층에서 진행됐다. 이에 동물자유연대, 동물권행동 카라,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SI-KOREA) 네 단체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 칠성시장 등 지역의 개식용 산업 거점들을 차례로 폐업시켜 나갈 것이라며, 지자체와 정부의 역할을 주문하고 관련 산업 종사자들의 참여를 요구했다.

○ 이들 단체들은 동물보호법 개정이 추진될 때면 그동안 개식용 문제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발목을 잡는 등 우리사회의 동물보호 논의에 있어 걸림돌로 작용했다며 개식용 문제뿐 아니라 동물보호의 역사에 있어서도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실제 지난해 표창원 의원이 발의한 동물의 임의도살 금지법에 대해 농해수위 검토보고서에는 법안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농가 등에서 관행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개, 고양이 등의 도살이 금지되는 효과가 발생하는데 이에 대하여는 국민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부정적 의견이 담기기도 했다.

○ 구포 개시장의 성과를 전국적으로 확산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이들은 △일방에 의한 강제적인 방법이 아닌 대화를 통해 합의에 이르렀다는 점 △합의를 통해 완전한 폐업을 이루었다는 점을 들어 완결성을 갖춘 모델로 평가하며 대구 칠성시장 등 다른 지역에서도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동시에 개식용 문제를 둘러싼 이해관계자들의 적극적인 역할도 주문했다. 더이상 정부와 지자체가 사회적 합으라는 단어 뒤에 숨어 사회구성원간 갈등을 방관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는 동물학대에 눈 감는 것일 뿐 아니라 산업 붕괴에 직면한 산업 종사자들과 그 가족들의 위험까지 나몰라라 하는 무책임한 태도라는 주장이다. 또 구포 개시장 역시 부산광역시의 확고한 의지와 적극적인 행정으로 성과를 낸만큼 다른 지자체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며, 정부는 이를 뒷받침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산업 종사자들을 항해서는 “생계를 이유로 동물학대를 합리화하거나 동물의 고통을 멈춰 달라는 호소에 귀를 닫아서는 안 된다”며 동물을 위해서나 자신들을 위해서나 스스로 업을 정리하기 위해 대화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여기에 단체들 스스로는 정부와 지자체, 산업 종사자들간 개식용 종식과 이후를 도모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화 테이블이 만들어지길 기대하며, 구포 개시장과 같은 폐업이 전국적으로 확산 될 수 있도록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 동물보호단체들은 기자회견에 앞서 조기폐업 협상 당시 구조한 개들과 협약 당일까지 남겨진 개들의 구조를 진행했다. 이들 단체들은 21일 7개(개고기 취급 업소는 총 17개) 업소와 조기폐업에 합의하고 당시 업소에 계류 중이던 개 53마리의 소유귄을 이전 받았으며 이후 16마리를 추가해 72마리 개들의 소유권을 확보했다. 이중 너무 어리거나 치료가 필요한 35마리를 사전구조하고 나머지 37마리와 협약당일까지 계류 중이던 개들 13마리가 더해져 총 82마리의 개들을 구조했다. 구조된 개들 중 일부 개체는 전염병이 확인 돼 동물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나머지 개들은 별도의 보호공간에서 보호하며 질병검사 등 건강관리와 함께 국내외 입양을 진행할 예정이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