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하기

개인정보 취급방침

(사)동물자유연대는 (이하 '단체'는) 입양신청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단체는 개인정보취급방침을 통하여 입양신청자께서 제공하시는 개인정보가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가 취해지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 개인정보 수집에 대한 동의

1) "단체"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경우에는 [위의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동의합니다]의 체크박스에 체크하는 절차를 마련하고 있으며, [위의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동의합니다]의 체크박스에 체크하였을 경우 개인정보 수집에 대하여 동의한 것으로 봅니다.
2) "단체"는 다음 사항에 해당하는 경우에 이용자의 별도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할 수 있습니다.
- 서비스의 제공에 관한 계약의 이행을 위하여 필요한 개인정보로서 경제적.기술적인 사유로 통상의 동의를 받는 것이 현저히 곤란한 경우
- 서비스의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
- 이 법 또는 다른 법률에 특별한 규정이 있는 경우

■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단체는 회원가입, 상담, 서비스 신청 등등을 위해 아래와 같은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ο 수집항목 : 이름, 생년월일, 로그인ID, 비밀번호,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단체명, 단체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은행계좌 정보, 접속 로그, 쿠키, 후원회비, 자동이체날짜, 봉사희망분야, 단체주소, 자기소개, 자기정보공개여부
ο 개인정보 수집방법 : 홈페이지(회원가입,후원하기)

■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단체는 수집한 개인정보를 다음의 목적을 위해 활용합니다..

ο 서비스 제공에 관한 계약 이행 및 서비스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
- 콘텐츠 제공
ο 회원 관리
- 회원제 서비스 이용에 따른 본인확인 , 개인 식별 , 불만처리 등 민원처리 , 고지사항 전달
ο 마케팅 및 광고에 활용
- 이벤트 등 광고성 정보 전달

■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관계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가 있는 경우 단체는 아래와 같이 관계법령에서 정한 일정한 기간 동안 회원정보를 보관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은행계좌 정보, 후원회비, 자동이체날짜, 봉사희망분야, 단체주소, 자기소개, 자기정보공개여부
- 보존 근거 :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5년
* 다음 양식을 채워주세요
* 지금부터 설문을 시작하겠습니다

* 1년 동안의 예방접종비용
* 1개월 동안의 사료 및 양육비용

슬픈 적응을 마친 '다온이'

  • 반려동물복지센터 온
  • /
  • 2020.04.20 16:34
  • /
  • 2311
  • /
  • 1
슬라이드_다온이.jpg








길 위에서 태어난 작은 생명

2012년경 다온이는 혹독한 겨울, 길 위에서 태어났습니다. 길 위의 다온이 가족을 챙겨주던 제보자의 도움으로 다온이 가족은 동물자유연대에 무사히 구조되었습니다. 이후 어미 개도, 새끼 강아지들도 모두 차례차례 가족을 만났습니다. 




4년여 후, 파양

2016년 11월, 다온이는 파양되어 동물자유연대 온 센터로 돌아왔습니다. 파양의 이유는 가족구성원의 해외 이주였습니다. 어릴 때 입양을 간 후 성견이 되어 다시 보호소로 돌아온 동물에게는 입양의 기회가 쉽게 찾아오지 않습니다. 그렇게 다온이는 아직까지 온 센터에서 가족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헤아릴 수 없는 마음

4년의 시간을 뒤로하고 갑작스레 보호소로 돌아온 다온이의 마음을 전부 헤아릴 순 없었습니다. 다온이는 온 센터에 재입소한 후 1년간 매일 견사 문 앞에서 뛰고 문에 매달리며 쉬지않고 울부짖었습니다. 활동가가 다온이의 방에 들어가면 울음을 그쳤지만 그것도 잠시, 사람이 보이지 않을 때면 또 다시 울기 시작했습니다. 


“다온아”

“다온아 그렇게 뛰다가 다쳐”


활동가들은 문에 매달리며 뛰는 다온이에게 해줄 수 있는 게 별로 없었습니다. 다온이의 이름을 불러주는 일, 다온이와 함께 잠시뿐인 시간을 보내는 일, 다온이가 다시 가족을 만나기를 간절히 바라는 일. 갑작스레 마주한 이별과 매순간 사랑받는 느낌을 잃어가는 게 힘든 건 당연했을지도 모릅니다. 다온이의 마음을 전부 위로할 수 없었던 활동가들도, 매일 뛰며 울부짖던 다온이게도 참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다행히 다온이는 조금씩 온 센터에서 적응해갔습니다.



어쩌면 슬픈 적응

이제 다온이는 문에 매달리지도 않고 쉴 새 없이 울부짖지도 않습니다. 다온이가 보호소에 적응한 모습이 다행이면서도 한편으로 안쓰럽기도 합니다. 다온이는 사람을 무척 좋아합니다. 그런 다온이가 사람과 함께 하던 기억을 애써 마음 속에 눌러 담고 있는 건 아닐까요? 수많은 동물들이 사람의 애정을 바라는 보호소에서 조금씩 포기를 알아가는 건 아닐까요?




새로운 기다림

다온이는 온 센터에서 적응을 마치고 마음의 안정을 찾아갔습니다. 같은 방 친구들과도 잘 지내고 장난감 공 놀이도 무척 좋아합니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 사람의 사랑을 여전히 갈구합니다. 다온이는 언제나 빛나는 눈빛으로 눈을 맞춥니다. 활동가의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를 눈 속에 담아두려는 듯이요. 그리고 수년 전 가정 생활을 하며 배운 것을 잊지 않았는지 “앉아”와 “손”이라는 말에 재빠르게 반응합니다. 다온이에게도 새로운 삶의 기회가 찾아올까요? 사람을 좋아하고 애교 많은 다온이가 평생 가족을 만나 다시는 이별도 포기도 없는 생을 살아갈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다온이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