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장동물

드라마 촬영 도중 죽은 말, ‘마리아주’를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

  • 동물자유연대
  • /
  • 2022.03.22 17:03
  • /
  • 2632
  • /
  • 4







드라마 촬영 도중 죽은 말, ‘마리아주’를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


지난 1월 KBS ‘태종 이방원’ 촬영 당시 제작진은 낙마 장면 연출을 위해 말을 강제로 넘어뜨렸다. 앞발이 묶인 채 고개부터 고꾸라진 말은 말 대여업체로 돌아간 뒤 며칠 후 사망했다.


방송사는 일이 더 커지기 전에 서둘러 동물보호 가이드라인을 만들었고 농림축산식품부도 영상 촬영 시 동물 안전을 위한 방안 마련에 나섰다. 


그러나 서글픈 죽음을 맞이해야 했던 경주마의 처참한 현실은 달라지지 않았다.


드라마 촬영을 하다 강제로 고꾸라져 죽은 마리아주의 이야기는 놀라울 정도로 순식간에 화제가 되었다. 그리고 더 놀라울 만큼 빠르게 잊히고 있다. 겨우 피어오르기 시작했던 경주마 복지에 대한 희망의 불꽃도 점점 꺼지고 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마리아주와 같은 경주마들은 끝 없이 태어나고 달리고 죽고 죽어간다. 


그들의 삶과 죽음을 잊어갈수록 또 다른 마리아주는 계속 생겨날 것이다. 경주마의 삶이 올바로 자리 잡을 때까지 그들에 대한 관심이 사그라들지 않고 이어지기를 염원한다. 



*해당 기사는 네이버 동물공감에 기고한 글입니다.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33458665&memberNo=38419283








댓글


박근선 2022-03-22 17:46 | 삭제

드라마촬영 말학대 이슈를 들어는 보았지만 결국 죽었다는 건 몰랐습니다. 영화나 드라마에 동물이 나올 때마다 저거는 가짜야, CG겠지, 저렇게 하는 척만 하고 안전하게 했겠지 요즘이 어떤세상인데..하며 봤는데 진짜 저렇게 학대를 한다는 거를 또 이제서야 알았네요 관심이 많다고 생각했는데.. 한편으로는 마음이 아프다는 핑계로 외면하고 싶었던 건 아닐까...자책하게 되네요..앞으로 더 관심 갖겠습니다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