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논평] 경상북도의 야생동물 생츄어리 추진 결정, 정부가 화답하라!

  • 동물자유연대
  • /
  • 2020.08.11 11:09
  • /
  • 141
  • /
  • 1

[논평] 경상북도의 야생동물 생츄어리 추진 결정, 정부가 화답하라!


지난 10일, 경상북도는 언론을 통해 봉화군 춘양면 일대에 국내 첫 야생동물 생츄어리인 ‘국립 백두대간 생츄어리(가칭)’ 추진 계획을 밝혔다. 경상북도의 계획에 의하면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일원 24만5천600㎡에 생츄어리가 들어서며, 해당시설은 동물원 폐원 등으로 오갈 곳이 없어진 동물, 공중안전 위험도가 높은 동물, 매매·양도가 어려워 유기 위험이 높은 동물을 보호하고 철창 속 고통스러운 삶을 살고 있는 사육곰 150여 마리의 터전도 마련될 것이다.


경상북도의 결정은 반려동물 중심의 동물보호 정책을 야생동물로까지 확장하는 동시에 인간의 유희를 위해 동물을 가두고 이용할 수 있다는 그릇된 인식에 경종을 울리는 전환점이 될 것이다. 


그동안 동물자유연대는 정부가 첫 단추부터 잘못 끼운 사육곰 문제를 결자해지의 자세로 스스로 해결할 것을 요구하며 사육곰 생츄어리 건립의 필요성을 역설해왔다. 동시에 민간의 노력을 보임으로써 정부의 책임과 노력을 촉구하기 위해 직접 갈 곳없는 사육곰 22마리를 구출, 미국 생츄어리로의 이주를 추진하고 있다. 생츄어리는 사육곰의 자연 방사가 어려운 현실에서 인간의 탐욕과 그릇된 판단으로 갇혀 지내고 있는 사육곰의 고통을 종식시키기 위한 실현 가능한 유일책이다.


시민들 역시 생츄어리 건립에 적극 동의하며, 정부의 역할을 요구하고 있다. 동물자유연대가 지난해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중 79.3%가 사육곰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가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응답했다는 점도 이를 뒷받침한다.


다행히 지자체에서 먼저 발벗고 나섰으나, 정부의 책임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사업을 장려했던 정부는 사육곰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는 그날까지 원죄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또한 지자체 홀로 생츄어리를 건립하고 운영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따라서 지자체가 직접 생츄어리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마련에 나선만큼 사육곰 문제의 소관 부처인 환경부와 예산을 담당하고 있는 기재부 등은 이제라도 생츄어리 마련에 전향적인 태도로 임하고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 사회적 합의라는 허울 뒤에 숨어 수 많은 사육곰들이 고통 속에 생을 달리하도록 방관했던 과거를 속죄하는 유일한 길이다.


이제 정부의 결단만이 남았다. 동물자유연대는 정부가 보다 전향적인 자세로 생츄어리 마련에 나서기를 거듭 촉구한다. 우리 동물자유연대 역시 생츄어리가 건립되고, 철장에 갇힌 동물들이 새로운 삶을 찾을 때까지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2020년 8월 11일


동물자유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