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하기

개인정보 취급방침

(사)동물자유연대는 (이하 '단체'는) 입양신청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단체는 개인정보취급방침을 통하여 입양신청자께서 제공하시는 개인정보가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가 취해지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 개인정보 수집에 대한 동의

1) "단체"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경우에는 [위의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동의합니다]의 체크박스에 체크하는 절차를 마련하고 있으며, [위의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동의합니다]의 체크박스에 체크하였을 경우 개인정보 수집에 대하여 동의한 것으로 봅니다.
2) "단체"는 다음 사항에 해당하는 경우에 이용자의 별도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할 수 있습니다.
- 서비스의 제공에 관한 계약의 이행을 위하여 필요한 개인정보로서 경제적.기술적인 사유로 통상의 동의를 받는 것이 현저히 곤란한 경우
- 서비스의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
- 이 법 또는 다른 법률에 특별한 규정이 있는 경우

■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단체는 회원가입, 상담, 서비스 신청 등등을 위해 아래와 같은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ο 수집항목 : 이름, 생년월일, 로그인ID, 비밀번호,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단체명, 단체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은행계좌 정보, 접속 로그, 쿠키, 후원회비, 자동이체날짜, 봉사희망분야, 단체주소, 자기소개, 자기정보공개여부
ο 개인정보 수집방법 : 홈페이지(회원가입,후원하기)

■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단체는 수집한 개인정보를 다음의 목적을 위해 활용합니다..

ο 서비스 제공에 관한 계약 이행 및 서비스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
- 콘텐츠 제공
ο 회원 관리
- 회원제 서비스 이용에 따른 본인확인 , 개인 식별 , 불만처리 등 민원처리 , 고지사항 전달
ο 마케팅 및 광고에 활용
- 이벤트 등 광고성 정보 전달

■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관계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가 있는 경우 단체는 아래와 같이 관계법령에서 정한 일정한 기간 동안 회원정보를 보관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은행계좌 정보, 후원회비, 자동이체날짜, 봉사희망분야, 단체주소, 자기소개, 자기정보공개여부
- 보존 근거 :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5년
* 다음 양식을 채워주세요
* 지금부터 설문을 시작하겠습니다

* 1년 동안의 예방접종비용
* 1개월 동안의 사료 및 양육비용

철창에 갇혀 죽은 고양이 곁을 지키던 '시안이'

  • 반려동물복지센터 온
  • /
  • 2020.05.07 17:32
  • /
  • 526
  • /
  • 1

* <고양이 입양이 절실한 이유> 에세이 보러가기





2018년경 동물자유연대는 경기도 시흥시의 한 개농장에서 개 7마리와 고양이 1마리를 구조했습니다. 개들은 비좁고 녹이 슨 철창에 서로 엉켜 갇혀있거나 짧은 목줄에 묶여 있었습니다.



개농장의 환경은 참혹했습니다. 입구에서부터 음식물 쓰레기가 여러 통에 가득 담겨 있었고, 켜켜이 쌓인 폐자재와 함께 곳곳에 동물 사체가 널려 있었습니다. 죽은 개들의 사체는 얼어있었고, 도축용 칼과 개 신체 일부가 덩어리로 흩어져 있었습니다. 바닥에는 핏물이 고여있었습니다.



구조된 동물들은 죽음의 흔적이 가득한 개농장에서 간신히 살아남았습니다. 이들의 눈빛은 이곳에서의 삶이 얼마나 끔찍했는지 말해주는 듯했습니다. 참혹한 환경이 자신들의 세상 전부인 듯, 이곳에서의 삶밖에는 알지 못하는 듯한 조용한 눈빛 속에는 깊은 두려움이 깃들어 있었습니다. 개들은 철창 안에 놓인 음식물 쓰레기 통이 가장 안전한 공간인 듯 번갈아가며 통 안으로 몸을 숨겼습니다. 그러면서도 동물자유연대 구조팀이 가까이 가자 철창 사이로 얼굴을 비집고 내밀었습니다. 어쩌면 이들은 철창 밖으로 꺼내주길 애타게 기다렸는지도 모릅니다. 



이때 구조된 시안이는 구조 당시 작은 철창에 갇혀있었습니다. 시안이의 곁에는 고양이 한 마리가 죽어있었습니다. 처참한 환경 속에서 서로의 온기만으로 삶을 지탱하며 살아왔을 두 마리의 고양이. 시안이는 친구의 온기가 차갑게 식어버린 줄도 모른 채 목숨을 잃은 고양이에게 자신의 몸을 맞대며 꼭 붙어있었습니다. 어쩌면 친구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했던 걸까요? 죽은 고양이의 몸을 얼마나 열심히 핥아주었는지 죽은 고양이의 온몸에는 그루밍한 듯한 털결의 흔적이 군데군데 남아있었습니다.



시안이는 구조팀이 다가가자 오랫동안 웅크리고 있던 다리가 얼어버린 듯 힘겹게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녹이슨 철창에 이내 얼굴을 부벼대며 애정을 갈구했습니다. 



시안이는 사람에게 따뜻한 손길 한 번 제대로 받아보지 못했지만 사람을 너무나 좋아하고 잘 따릅니다. 처음 보는 사람도 반가워하며 발라당 눕고 고양이들이 싫어하는 귀 청소와 발톱 깍기도 늘 얌전하게 잘 기다려줍니다.



비좁은 철창에 갇혀 죽은 친구의 곁을 지키던 시안이가 어서 가족을 만나 따뜻한 세상을 만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추위와 굶주림으로 생사의 갈림길에 있던 시안이에게 품을 내어주세요.



발라당 애교쟁이 시안이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댓글 달기


댓글


김지혜 2020-05-16 13:51 | 삭제

너무맘이아프네요 ㅜㅜ 좋은가족 만났음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