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하기

개인정보 취급방침

(사)동물자유연대는 (이하 '단체'는) 입양신청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단체는 개인정보취급방침을 통하여 입양신청자께서 제공하시는 개인정보가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가 취해지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 개인정보 수집에 대한 동의

1) "단체"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경우에는 [위의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동의합니다]의 체크박스에 체크하는 절차를 마련하고 있으며, [위의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동의합니다]의 체크박스에 체크하였을 경우 개인정보 수집에 대하여 동의한 것으로 봅니다.
2) "단체"는 다음 사항에 해당하는 경우에 이용자의 별도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할 수 있습니다.
- 서비스의 제공에 관한 계약의 이행을 위하여 필요한 개인정보로서 경제적.기술적인 사유로 통상의 동의를 받는 것이 현저히 곤란한 경우
- 서비스의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
- 이 법 또는 다른 법률에 특별한 규정이 있는 경우

■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단체는 회원가입, 상담, 서비스 신청 등등을 위해 아래와 같은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ο 수집항목 : 이름, 생년월일, 로그인ID, 비밀번호,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단체명, 단체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은행계좌 정보, 접속 로그, 쿠키, 후원회비, 자동이체날짜, 봉사희망분야, 단체주소, 자기소개, 자기정보공개여부
ο 개인정보 수집방법 : 홈페이지(회원가입,후원하기)

■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단체는 수집한 개인정보를 다음의 목적을 위해 활용합니다..

ο 서비스 제공에 관한 계약 이행 및 서비스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
- 콘텐츠 제공
ο 회원 관리
- 회원제 서비스 이용에 따른 본인확인 , 개인 식별 , 불만처리 등 민원처리 , 고지사항 전달
ο 마케팅 및 광고에 활용
- 이벤트 등 광고성 정보 전달

■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관계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가 있는 경우 단체는 아래와 같이 관계법령에서 정한 일정한 기간 동안 회원정보를 보관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은행계좌 정보, 후원회비, 자동이체날짜, 봉사희망분야, 단체주소, 자기소개, 자기정보공개여부
- 보존 근거 :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5년
* 다음 양식을 채워주세요
* 지금부터 설문을 시작하겠습니다

* 1년 동안의 예방접종비용
* 1개월 동안의 사료 및 양육비용

보호소에 적응 못 하는 동백이와 마음의 문을 닫고 있는 필구와 용식이

  • 반려동물복지센터 온
  • /
  • 2020.01.29 16:36
  • /
  • 2197
  • /
  • 7



동백이

(좌)용식이&(우)필구


길고양이였던 동백이는 TNR을 진행하던 중 중성화 수술 단계에서 복강 내 출혈로 인해 생사를 넘나드는 고비를 겪고 구조되었습니다. 수혈을 받아야 할 만큼 상태가 악화 됐었지만, 현재는 치료를 마치고 건강을 되찾았습니다. 당시 동백이는 출산 한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동백이의 새끼 고양이인 필구와 용식이는 어미 고양이의 보살핌이 필요한 시기였습니다. 동백이의 치료가 길어지면서 필구와 용식이의 생존과 안위가 불분명해졌고 허피스로 인해 앞을 제대로 보지 못했던 필구와 용식이도 구조하게 되었습니다.


(상)필구&(하)용식이

동백이는 필구와 용식이가 구조되고 서로를 품에 다시 안았을 때 생사를 넘나드는 고비를 겪었음에도 필구와 용식이를 살뜰히 보살폈습니다. 필구와 용식이는 동백이의 보살핌으로 별 탈 없이 건강하게 잘 자랐습니다.



동백이, 필구, 용식이는 반려동물복지센터 온에서 적응을 못 하고 있습니다. 특히 동백이는 낯가림이 심하고 예민한 탓에 하루 대부분을 구석에서 혼자 있곤 합니다. 한 방에 여러 마리 개체 수가 모여있는 보호소의 특성상 마음 놓고 편안하게 살아가기는 쉽지 않습니다.


적응하지 못하고 자꾸만 몸을 숨기는 동백이와 이제 막 새끼 고양이 티를 벗은 필구와 용식이. 세 마리 모두 사람 손길을 거부하지 않지만 낯가림이 있는 편입니다. 고단한 길 생활도, 애정과 공간을 나눠야만 하는 보호소 생활도 동물들에게 참 어렵기만 합니다. 그저 좋아하는 자리에 마음 편히 머물고 깊은 잠을 잘 수 있는 작은 보금자리를 내어주세요. 동백이, 필구, 용식이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댓글 달기


댓글


유영주 2020-05-17 22:23 | 삭제

야생고양이가태어났는데어떻게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