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자유연대 : 극심한 피부병과 굶주림에 시달렸던 통통이

입양하기

개인정보 취급방침

(사)동물자유연대는 (이하 '단체'는) 입양신청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단체는 개인정보취급방침을 통하여 입양신청자께서 제공하시는 개인정보가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가 취해지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 개인정보 수집에 대한 동의

1) "단체"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경우에는 [위의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동의합니다]의 체크박스에 체크하는 절차를 마련하고 있으며, [위의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동의합니다]의 체크박스에 체크하였을 경우 개인정보 수집에 대하여 동의한 것으로 봅니다.
2) "단체"는 다음 사항에 해당하는 경우에 이용자의 별도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할 수 있습니다.
- 서비스의 제공에 관한 계약의 이행을 위하여 필요한 개인정보로서 경제적.기술적인 사유로 통상의 동의를 받는 것이 현저히 곤란한 경우
- 서비스의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
- 이 법 또는 다른 법률에 특별한 규정이 있는 경우

■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단체는 회원가입, 상담, 서비스 신청 등등을 위해 아래와 같은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ο 수집항목 : 이름, 생년월일, 로그인ID, 비밀번호, 자택 전화번호, 자택 주소,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직업, 단체명, 단체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은행계좌 정보, 접속 로그, 쿠키, 후원회비, 자동이체날짜, 봉사희망분야, 단체주소, 자기소개, 자기정보공개여부
ο 개인정보 수집방법 : 홈페이지(회원가입,후원하기)

■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단체는 수집한 개인정보를 다음의 목적을 위해 활용합니다..

ο 서비스 제공에 관한 계약 이행 및 서비스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
- 콘텐츠 제공
ο 회원 관리
- 회원제 서비스 이용에 따른 본인확인 , 개인 식별 , 불만처리 등 민원처리 , 고지사항 전달
ο 마케팅 및 광고에 활용
- 이벤트 등 광고성 정보 전달

■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관계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가 있는 경우 단체는 아래와 같이 관계법령에서 정한 일정한 기간 동안 회원정보를 보관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은행계좌 정보, 후원회비, 자동이체날짜, 봉사희망분야, 단체주소, 자기소개, 자기정보공개여부
- 보존 근거 :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5년
* 다음 양식을 채워주세요
* 지금부터 설문을 시작하겠습니다

* 1년 동안의 예방접종비용
* 1개월 동안의 사료 및 양육비용

극심한 피부병과 굶주림에 시달렸던 통통이

  • 온센터
  • /
  • 1113
  • /
  • 11




<통통이 구조 당시>


통통이는 극심한 피부병에 걸린 상태로 길 위를 떠돌던 개입니다. 피부병으로 갈라진 피부와 악취, 뼈가 드러날 정도로 마른 몸. 통통이의 온 몸이 고단했던 삶을 말해주었습니다. 병원 검진 결과 통통이의 뱃속에는 흙과 돌이 가득했습니다.



▲ <온센터 입소 일주일 후> 




▲ <통통이 현재 모습> 



통통이는 사람과의 교감 없이 살아온 탓에 두려움이 컸습니다. 처음 목욕할 때는 가벼운 터치에도 공격성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꾸준히 약욕을 하며 활동가의 손길을 받아주었고, 이제 그저 활동가에게 가만히 몸을 맡깁니다.🛁




무엇보다 큰 변화는 새로운 경험과 관계를 쌓으며 사회성을 키운 것입니다. 처음에는 다른 개가 다가오는 것도 두려워 했지만, 룸메이트를 따라 힘차게 달리기도 하며 다른 개와 관계를 형성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함께 노는 방법을 아는 통통이는 운동장 산책 시간만 되면 친구들과 신나게 달리며 서로 장난을 칩니다.🐕🐾



통통이가 넘어야 할 두려움은 여전히 크고 많습니다. 통통이는 요즘 목줄 교육을 받고 있습니다. 몸에 낯선 것이 닿는 게 무서운지 처음 목줄을 할 때는 몸부림을 쳤습니다. 하지만, 한 걸음씩 용기를 내며 길 위에서의 기억을 새롭게 채워갑니다. 더는 굶주림에 헤매는 길이 아닌, 산책을 위한 길이라는 걸 느낄 수 있도록 느리게 연습 중입니다.



상처에 새살이 돋고 다시 털이 자라듯 통통이도 매일 새롭게 자라고 있습니다. 수없이 몸을 털고 긁어도 소용 없던 지난 날을 뒤로하고 통통이는 간식만 바라는 간식탐쟁이가 되었습니다. 통통이와 느린 걸음으로 함께할 가족을 기다립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