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자유연대

전시동물

Animals used for entertainment

동물을 상업적 목적을 위해 전시하는 동물원과 수족관에 반대합니다. 전시환경 개선으로 동물 복지를 증진시키고 동물쇼, 체험전시 등으로 동물에게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주는 일을 중단시키기 위한 캠페인 및 입법 활동을 전개합니다.

돌고래의 무덤! 아쿠아월드의 돌고래 수족관 건립을 반대한다.
동물자유연대 2018-02-22 오전 11:39:14 3910 121
돌고래의 무덤! 아쿠아월드의 돌고래 수족관 건립을 반대한다.

세계적으로 독보적인 한국의 돌고래 야생 방사 정책이 멸종위기종 보전에 기여하고 있는 가운데 ㈜골드시코리아 인베스트먼트는 숙박업을 가장한 지상 12층 지하 3층의 규모로 ‘돌고래 공연·체험 시설’ 수중호텔인 아쿠아월드 건립을 추진했습니다. 기장군은 동물자유연대와 시민단체들의 수족관 건립 반대에도 불구하고 아쿠아월드 숙박시설을 8일에 승인을 해주고 19일 이 사실을 발표하였습니다.
      

( 기사보러가기 >> https://goo.gl/JNoyC8  / 자료출처:부산도시공사)

㈜골드시코리아 인베스트먼트는 중국계 싱가포르인 림치용 대표가 설립한 한국 법인으로 돌고래 폐사로 악명이 높은 ㈜거제씨월드의 모체입니다. ㈜거제씨월드는 잔인한 포획으로 악명이 높은 일본 다이지 큰돌고래 16마리, 러시아 벨류가 4마리 등 총 20마리의 돌고래 수입을 강행하다 큰돌고래 6마리를 폐사시킨 곳이기도 합니다.

기장군의 이번 숙박시설 승인으로 인해 ㈜골드시코리아 인베스트먼트는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아쿠아리움 건립에 다가서게 되었습니다. 돌고래 전시를 포기할 수 없다는 업체가 수족관이 포함된 설계도면을 변경하지 않고 건설업이 허가가 나게 되면 신규 수족관에는 새로운 돌고래들로 채워지거나 ㈜거제씨월드의 돌고래들로 채워지게 될 것입니다.

신규 수족관 건립은 넓은 바다를 수영하며 살아가는 돌고래를 좁은 수족관에 가두고 훈련시키는 돌고래 쇼를 묵인하는 것으로 비윤리적인 동물 학대입니다. 또한, 세계 최대의 고래류 쇼장인 미국 씨월드의 범고래 쇼 중단 선언, 이탈리아 정부의 자국 내 문제가 된 수족관 시설 3곳 폐쇄 조치, 최근 캐나다 밴쿠버 수족관의 고래 사육과 전시 중단 발표 등 세계적 추세에 역행하는 행위입니다.

부산시와 기장군은 고래들을 이용한 반생명적이고 시대착오적  ‘돌고래 공연·체험시설’을 허가해 주었다는 비난을 받지 않기 위해서는 건축허가에 돌고래 수조 시설을 금지하고 설계를 변경하여 숙박업을 중심으로 변경하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동부산 관광단지가 야생에서 자유롭게 유영해야 할 ‘비인간 인격체’인 돌고래를 볼모로 국민들의 돈을 탐욕스럽게 노리고 있다는 오점을 남기지 않도록 돌고래의 무덤! 죽음의 수족관 허가를 금지해야 할 것입니다.  

(2월12일 기장군청 앞 수족관 건립 반대 기자회견)



동물자유연대는 비인도적인 방법으로
동물에게 고통을 야기하는
모든 산업을 반대합니다.